회복 및 교회 역사
선견자의 돌

“선견자의 돌”, 교회 역사 주제

선견자의 돌

선견자의 돌

수천 년 동안, 전 세계의 많은 사람은 사물이 성스러운 용도로 사용될 수 있다는 관념을 받아들였다. 성경에는 하나님께서 아론의 지팡이, 놋뱀, 언약궤 등과 같은 물체를 통해 역사하셨다고 나와 있다. 또한, 예수께서는 맹인의 눈에 침을 뱉으시어 그를 낫게 하셨다.1

몰몬경에는 특별히 지정된 돌의 성스러운 용도가 나와 있다. 야렛의 형제는 주님께 “투명한 유리같이 희고 맑”은 작은 돌 열여섯 개를 만져 주시기를 청했다.(이더서 3:1) 주님의 손가락이 닿자 그 돌들은 야렛인들이 바다를 건너는 동안 빛을 발했다. 또 다른 구절에는 “[야렛의 형제]가 기록할 이 일들이 사람들의 눈에 크게 보이게” 할 성스러운 돌이 언급되어 있다.(이더서 3:24)

조셉 스미스 시대에는 자신이 선견자의 돌을 통해 “보거나” 신성한 혹은 초자연적 메시지를 받을 수 있는 은사를 지녔다고 주장하는 이들이 있었다. 이러한 믿음은 성경과 초기 미국 이민자들이 전파한 유럽의 문화적 전통에서 기인했다. 조셉 스미스와 그의 가족은 이러한 믿음을 받아들였고, 조셉은 땅 속에서 찾아낸 돌들을 사용해 때로 이웃들이 잃어버린 물건을 찾거나 숨겨진 보물을 찾도록 도와주었다.2

조셉 스미스가 갖고 있었던 선견자의 돌.

1827년에 조셉 스미스는 금판과 함께 번역 도구도 받았는데, 이는 “은테에 물린 돌 두 개”로, “고대 곧 예전에는 ‘선견자’”가 사용했다.(조셉 스미스—역사 1:35) 몰몬경에는 이 도구가 “해석기”라고 지칭되어 있다. 조셉 스미스는 몰몬경을 번역하는 동안 해석기와 선견자의 돌 두 개를 번갈아 사용했다. 그것들은 대체로 같은 방식으로 작동했는데, 초기 성도들은 해석기와 선견자의 돌 둘 다를 지칭하기 위해 “우림과 둠밈”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기도 했다. 선지자 조셉은 또한 이 계시의 도구를 통해 오늘날 교리와 성약에 실린 몇몇 계시를 받기도 했다.3 조셉은 영적인 일에 경험이 쌓여감에 따라 결국에는 이러한 도구 없이도 계시를 받기 시작했다.4

관련 주제: 몰몬경 번역, 보물 찾기, 조셉 스미스의 1826년 재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