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복 및 교회 역사
미국 남북 전쟁

“미국 남북 전쟁”, 교회 역사 주제

“미국 남북 전쟁”

미국 남북 전쟁

1832년 성탄절, 조셉 스미스는 노예 제도를 둘러싸고 미국 북부와 남부 사이에 곧 일어날 갈등에 관해 계시를 받았다. 주님께서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시작될 이 전쟁은 결국 “모든 나라” 간의 싸움이 되리라고 밝혀 주셨다.1 그 당시, 사우스캐롤라이나주가 새로운 연방 관세의 지불을 거부하면서 위기감이 조성되자, 많은 미국인은 내전으로 치달을 만큼 상황이 심각해질 것을 우려하였다. 그 무렵 미국 정부가 내전을 막아냈음에도 불구하고 긴장은 지속되었고, 미국 북부와 남부 사이에서는 노예 제도를 중심으로 한 사회, 정치, 경제적 분열의 골이 깊어져 갔다.

1860년 대통령 선거 기간에 미국 남부 여러 주의 정치인과 유권자들은 에이브러햄 링컨의 출마를 노예제에 대한 위협으로 여겼다. 링컨이 당선되자, 일부 남부 주는 미연방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할 의도로 즉시 남부 연합을 조직하기 시작했다. 1861년에 링컨이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 이러한 긴장은 무력 충돌로 폭발하여, 남부 연합군과 미합중국 육군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섬터 요새에서 팽팽하게 대치했다. 링컨은 군대를 보내 반란을 진압하도록 지시했고, 나머지 주들은 남부 연합이나 미합중국 중 한쪽에 가담하기 시작했다. 유럽의 국가들은 이 전쟁의 발발을 관심 있게 주시하며 북부와 남부 양측으로 모두 외교 창구를 개설했다. 남부 연합은 곧 미합중국에 대항해 군사적 공격을 개시했고, 전투는 북부와 남부를 가르는 전선을 넘어 크게 확대되었다.2

섬터 요새.

후기 성도들은 미국 서부로 집합하여 시온을 건설하라는 선지자의 요청에 계속 순종한 덕분에 이러한 갈등을 대체로 피할 수 있었다. 그러나 전쟁에 휘말린 지역에 남아 있던 일부 지부에는 양측의 전투에 참전한 성도들도 있었다. 1861년, 브리검 영은 일부 교회 회원들에게 유타주 세인트조지 인근으로 가서 면화 산업을 시작하라는 임무를 주었다. 그리고 이는 남부 연합이 원자재의 공급을 차단한 뒤, 미국 연방의 중요한 면화 공급원이 되었다.3 전쟁이 격화되자, 링컨은 브리검 영에게 의용군을 조직하여 서부의 우편망과 전신망을 공격으로부터 보호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응한 브리검 영은 롯 스미스에게 남은 전쟁 기간에 순찰 연대를 지휘하라는 임무를 부여했으며, 스미스는 이러한 수훈을 세운 덕에 표창장을 받았다.

1865년 4월, 남부 연합의 로버트 이 리 장군이 버지니아에서 항복하면서 남북전쟁은 사실상 종결되었다. 이 전쟁으로 미국에서는 70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는데, 미국 역사상 어떤 분쟁에서도 그토록 많은 사망자가 나온 적은 없었다.4 이 전쟁으로 합법화되었던 노예 제도의 폐지와 아프리카계 미국인 노예의 해방이 이루어졌다.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