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JOHN), 세베대의 아들(SON OF ZEBEDEE)
    각주
    Theme

    요한(JOHN), 세베대의 아들(SON OF ZEBEDEE)

    신약전서에서, 십이사도의 한 사람. 세베대의 아들, 그리고 야고보의 한 형제. 그의 생애 초기에 그는 어부였다(막 1:17~20). 그는 아마도 요한복음 1:40에 언급된 침례 요한의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제자였을 것이다. 훗날 그는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라는 부름을 받았다(마 4:21~22; 눅 5:1~11). 그는 요한복음, 세 서한들, 그리고 요한계시록을 기록하였다. 그는 야이로의 딸을 일으킬 때(막 5:35~42), 변형산에서(마 17:1~9), 그리고 겟세마네에서(마 26:36~46) 주와 함께 있었던 세 사람 가운데 한 사람이다. 그 자신의 기록에 그는 스스로를 예수께서 사랑하셨던 제자로(요 13:23; 21:20), 그리고 “다른 제자”로(요 20:2~8) 지칭하고 있다. 예수는 또한 그와 그의 형제를 보아너게, 곧 “우레의 아들”이라고 불렀다(막 3:17). 십자가에 달리심과 부활의 기사에서 그에 대한 언급을 종종 볼 수 있다(눅 22:8; 요 18:15; 19:26~27; 20:2~8; 21:1~2). 요한은 훗날 밧모에 추방되어 그 곳에서 요한계시록을 기록하였다(계 1:9).

    요한은 후일의 계시에 자주 언급된다(니전 14:18~27; 3니 28:6; 이더 4:16; 교성 7; 27:12; 61:14; 77; 88:141). 이러한 구절들은 성경의 요한의 기록을 확인하여 주고 있으며 또한 그의 위대성, 그리고 주께서 신약 시대와 이 후일에 그가 행하도록 주신 일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통찰력을 제공해 주고 있다. 후일의 경전은 요한이 죽지 아니하고 주의 재림의 때까지 성역을 베푸는 종으로서 지상에 남도록 허락되었음을 분명히 해 주고 있다(요 21:20~23; 3니 28:6~7; 교성 7).

    요한의 서한들

    이 세 서한의 기록자가 그 이름으로 자신을 언급하고 있지는 않지만, 그 언어는 사도 요한의 것과 너무도 유사하여서 그가 이 세 서한을 모두 기록하였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요한1서 1장은 성도들에게 하나님과의 사귐을 얻으라고 훈계하고 있다. 2장은 성도들이 순종으로 하나님을 알아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또 그들에게 세상을 사랑하지 말라고 가르치고 있다. 3장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고 서로 사랑하라고 모든 이들에게 외치고 있다. 4장은 하나님은 사랑이며 그를 사랑하는 자들 안에 거하신다고 설명하고 있다. 5장은 성도들이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통하여 하나님에게서 태어나야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요한2서요한1서와 비슷하다. 여기에서 요한은 “택하심을 입은 부녀”들의 충실함 때문에 기뻐하고 있다.

    요한3서는 가이오라 불린 사람을 그의 충실함과 진리를 사랑하는 자들에 대한 도움 때문에 칭찬하였다.

    요한복음

    이 신약전서에 나오는 책에서 사도 요한은 ⑴ 예수가 그리스도 즉 메시야이시며 ⑵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요 20:31)을 증언하였다. 그가 기술한 예수의 생애에 관한 장면들은 이러한 목적의 관점으로 세심하게 선정되고 정리되어 있다. 이 책은 필멸 이전의 존재에서 그리스도의 상태에 대한 선언으로 시작된다. 그는 하나님과 함께 하였으며, 그는 하나님이었고, 그는 만물의 창조자였다. 그는 육으로 난 하나님의 독생자였다. 요한은 예수의 성역의 과정을 추적하면서 그의 신성과 죽은 자로부터의 부활을 크게 강조하고 있다. 그는 예수가 기적들에 의해, 증인들에 의해, 선지자들에 의해, 그리고 그리스도 자신의 음성에 의해 증명된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것을 명확하게 확인하고 있다. 요한은 빛과 어둠, 진리와 오류, 선과 악, 하나님과 악마를 대비시켜 가르치고 있다. 아마도 예수의 거룩하심과 유대 통치자들의 불충실이 이처럼 분명하게 선언된 기록은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요한은 주로 유대에서의 그리스도의 성역, 특별히 그의 필멸의 성역의 마지막 주에 관해 기록한 반면에 마태, 마가, 누가는 주로 갈릴리에서의 그의 성역에 관해 기록하였다. 이 복음서에서의 몇 가지 사항이 후일의 계시에 의해 분명해졌다(교성 7교성 88:138~141).

    장별 개요에 대해서는 “복음서” 참조

    계시의 책

    Tr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