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슬픔에 잠긴 나그네
이전 다음

30

슬픔에 잠긴 나그네

평화롭게

1. 슬–픔에 잠–긴 나그네

내 옆을 지–나 가면서

거절할 수– 없는 도0움

나에게 간절히 구할 때

어디서 와– 어디로 가며

이름도 묻–지 못하나

그 눈에 나도 모를 무엇– 있어

내 사–랑 끌렸네

2. 먹–을 것 적–은 상 앞에

말 없이 나그네 찾아와

음식을 구하매 모두 주니

축복을 하–고 먹으며

내게도 주어 받아 보니–

그것은 천사의 것이라

급히– 입에 넣었더니–

부스러기는 만나였네

3. 내가 보니 나그네

샘 가에 힘 없이 누–워 있었네

맑은 물 목–이 마른 그를

조롱하듯–이 넘치니

쓰러진 나그네 세워

세–번 물을 떠–먹이고서

나 그– 물 마셔보니

다시는 목이 마르지 않았네

4. 한밤 중 큰비 나고

차가운 겨울 바람 불 때에

나그네 음성 듣고

내 집에 들어 오게 했네

따뜻이 몸을 녹이며

침상에 뉘여 놓고서

나도 누우니 에덴 동산에서

꿈꾸는 듯하였네

5. 매 맞아 온몸 다친 나그네

길가에서 보았네

죽은 듯 누워 있는 나그네

살려 숨을 쉬게 했네

먹을 것 마실 것 주어

나그네 고쳐주고 나니

내 고통 사라지고

화평이 내 맘에 가득 찼네

6. 그 후 그가 감옥에 갇혀

형벌 받음을 보았네

모두 조롱과 박해했으나

나만은 공경 표했네

그는 그를 위해 나 기꺼이

죽을 수 있나 물었네

나 힘도 없고 두려웠으나

내 하리라 대답했네

7. 그때에 내가 보니

그는 나그네가 아니라

손에 못자국 난 구주

내 눈 앞에 서 계셨네

내 초라한 이름 부르며

내게 말씀하시길

두려워 말라 네가 한 모든 것

내게 한 것이라

작사(영어): James Montgomery(1771~1854)

작곡: George Coles(1792~1858) 개작

선지자 조셉 스미스가 순교하기 전에 부른 찬송가, History of the Church, 6:614-65 참조.

마태복음 25:31–40

모사이야서 2:17